EXHIBITION
이영재 : 비우고 채우고 비우고
기간| 2019.10.16 - 2019.12.08
시간| 10:00-18:00
장소| 광주시립미술관하정웅미술관/광주
주소| 광주 서구 농성동 311-1
휴관| 월요일, 1월1일, 설날, 추석 휴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 10:00~20:00(문화가 있는 날)
가격| 무료
문의| 062-613-5390
사이트| http://artmuse.gwangju.go.kr/pj/pjExhibit.php?pageID=hajungwoong0101000000&action=view&exhiCd=002&exhiTp=N&lang=kor&eSeq=637&display=collect#
작가|
이영재

전시정보


  • <비우고 채우고 비우고> 전시 작품

  • <비우고 채우고 비우고> 전시 작품

  • <비우고 채우고 비우고> 전시 작품

  • <비우고 채우고 비우고> 전시 작품
  • 			이영재 도자예술의 기반은 소박함과 자연미가 특징인 한국의 미의식과 독일의 실용적 태도에서 체득한 간결하고 세련된 조형미이다. 여기에 한국인 특유의 검소와 근면, 타국에서 이방인으로 살아오면서 길러진 강인한 정신력은 그녀의 예술세계를 더욱 견고하게 하였다. 이영재의 자기는 간결하고 유연한 형태이다. 소박하지만 우아하고 단순하지만 긴장감 있는 뚜렷한 형태감으로 고고한 맛이 있다. 이 간결하고 단단한 조형성은 이성적이고 차가운 느낌을 주지만, 반면 부드럽고 단아한 곡선미는 다정한 미감을 준다. 자기의 색감은 수줍은 듯 은근한 빛깔로 조용히 존재를 드러내며 공간과 조화를 이룬다.
    
    이번 전시는 전시장 바닥을 가득 메워 설치된 287개의 사발과 접시, ‘1+1=1’이라는 독특한 조형성에 철학적 사유를 담아낸 ‘방추 항아리’, 작가가 만나온 인연을 기록하듯 제작한 ‘꽃병’ 시리즈 등 339 점의 방대한 규모로 구성되었다. 
    전시장 바닥에 겸손하게 놓인 사발 287개는 하나의 덩어리지만 언제든지 그 개수를 줄이거나 늘릴 수 있는 열린 형태이다. 한 도예가의 동일한 제작방식에도 불구하고 신체작용과 대기와 가마 속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예측 불가능성으로 인해 늘 새로운 도자기가 탄생한다. 비슷하지만 다양한 자기의 형태와 미묘한 색감 차이는 연속성 내 유일성의 의미를 확인하게 한다.
    두 개의 사발을 대칭적으로 이어붙인 ‘방추 항아리’는 이영재의 대표작이다. 이 작품은 분명한 이음새의 직선과 사발의 곡선이 만들어낸 절묘한 긴장감이 특색이다. ‘1+1=1’로 해석되는 이영재의 ‘방추 항아리’에는 분단국가인 조국의 통일에 대한 염원이 담겨 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