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막간극
기간| 2019.11.28 - 2020.01.18
시간| 11:00 - 19:00
장소| 인사미술공간/서울
주소| 서울 종로구 원서동 90
휴관| 월요일, 일요일
가격| 무료
문의| 02-760-4722
사이트| https://www.arko.or.kr/infra/pm1_04/m2_02/m3_02.do?&mode=view&page=&cid=537653
작가|
김현주
윤지영
이소영
이재욱
구수현,김도희,남화연,박관우,박화영,손혜민,신익균,아장맨,여다함,조영주,조은지,흑표범

전시정보


  • <막간극> 전시전경

  • <막간극> 전시전경
  • 			막간’은 인사미술공간에서 지난 2년 동안 추진했던 토크 프로젝트로, 전시와 전시 사이 막간에 벌어지는 담론 형성과 네트워크의 장이었다. 이번 행사 <막간극>은 이와의 연장선에서 진행되는 하나의 프로젝트명으로, 단어말미에 붙은 ‘극’이 암시하듯, ‘움직임’을 소통의 주요 매개체로 전유한 작업을 전시 및 공연으로 선보인다. 여기에서 움직임은 언어적 기술의 한계로 포착되지 못하는 다양한 사회문화 현상을 담아내는 주요 질료로, 소개되는 작업의 수만큼이나 각각 독자적 성격과 형식을 지닌다. 그리고 막간극에서 펼쳐지는 움직임은 단순히 시공간의 물리적 변형이 아니라, 고착화된 인식의 지형과 영토를 허물고, 종국에는 이들의 경계를 와해하고자 하는 하나의 실천적 이동성을 지닌다. 그래서 막간극은 장르, 형식, 성격의 경계를 탐색하며 동시에 특정 경계를 경계하고, 기존 장르화 예술에서 이탈하여 장르간 접촉의 방식, 접촉의 가능성, 접촉영역의 확장 등에 무게를 두며 지속적인 이동성을 실현한다. 이 과정에서 개별적인 각각의 작업이 공유하는 유일한 가치는 움직임을 또 다른 감각과 체험, 열린 사유와 그것의 증폭을 구현시킬 수 있는 하나의 장치로 간주하는 것이다.
    
    구수현 <관람시간>(2019),김현주 <어느 먼 리듬>(2019)
     전시에 소개되는 작업들은 모두 장르 교차와 융합이 두드러진 퍼포먼스 비디오의 형식을 지녔다. 그리고 이는 퍼포먼스의 ‘기록’을 넘어, 전체 프로젝트의 주제와 작품 내 구조, 미장센, 소리, 텍스트 등과의 접촉면에 따라, 저마다 다른 영상의 미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한편 이러한 형식적 공유지점 외, 이번에 소개하는 퍼포먼스 비디오의 내용적 근간은 모두 탈타자화나 탈영토화, 혹은 탈인간중심주의에서 그 동기를 찾고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열 여섯 가지로 소개되는 움직임은 의식적으로 고착화된 의식의 정주성을 탈피하고자 일련의 몸짓, 반복적 행위, 타자되기 방식을 통해 다양성의 가치를 실현시켜 나간다. 이를테면 작업 안에서 인간의 탐욕과 인간 중심의 사고를 벗어나고자 동식물의 움직임을 시각화하고, 젠더와 여성문제, 이주민과 특정 지역의 공동체를 움직임으로 다루어 특정 권력의 영향력 아래 타자화의 문제를 드러내거나, 주체와 객체의 이분법적 경계를 와해하기 위해 사물의 퍼포먼스 가능성을 탐색하기도 하고, 기술을 매개한 포스트휴먼 조건을 다룬다. 그래서 작업들은 신체의 움직임 그 자체의 미적 가치와 정신의 하부로 종속되는 신체의 주체성 이외에도 움직임이 지닌 고착적 관념에서의 탈주와 공존의 가치로 향한 이동성이 작업의 주요 토대가 된다.
    
    신익균 <의자-하다>(2019),박화영 <woody wood dancer>(2014)
     한편 장르간 교차와 교섭이 두드러진 공연의 경우는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증강현실 등 기술발달이 야기한 다양한 형식적 가능성으로, 그 실험과 결과의 양상은 그것의 한계를 지속적으로 갱신하고 있다. 이런 풍토에서 소위 융합형 예술로 소개되는 작업들 중에는 고품질 기술이 매개한 형식적 스펙터클과 현란함이 증폭시키는 감각적 층위에 머물고 마는 경우가 있다. 이번 막간극은 이를 지양하고자 형식적 다원성 이외에도, 그 다원의 개념을 주제적으로 확장하여, 문화적, 정치적, 사회적 다양성을 중시하는 인식을 기반으로 권력의 영향력 아래 소수였던 타자화 대상들을 주목하는 다원예술의 양상들을 살펴본다. 이는 앞서 언급한 퍼포먼스 비디오 작업들이 주목하는 바와 같다. 그래서 이번 라이브아트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AI 퍼포먼스를 통해 인간의 환경파괴가 불러 온 인류세의 문제를 상기시키거나, 로봇 기술을 활용하여 이주, 난민 등의 키워드를 사운드와 접목시키고, 사물과 기계 음악이 접목된 퍼포먼스를 선보이거나, 주체의 타자되기 등 다양한 ‘되기’를 구현하는 1인 연극, 비주류 동아시아 음악을 담은 디제잉 퍼포먼스, 관객의 참여 게임을 통해 관객을 로봇으로 치환하는 새로운 공연 형식, 타자화된 식물과 기계의 접촉을 댄스 형식으로 선보이며, 보다 현장의 관객들과의 호흡 안에서 다양성의 형식적, 주제적 접근을 발전시키고자 한다. 그래서 공연은 공연으로 언급되지만 오프라인 게임이기도 하고, 낯선 형태의 댄스와 연극이기도 하며, 인간이 단지 기계의 매개자에 머무는 새로운 형태의 퍼포먼스이기도 하다. 이와 같이 막간극은 다원예술의 형식적 다원성과 다원가능성을 가치의 다양성으로 치환하여, 그 주제에 대해 심도 있게 접근한 작업들을 선보이는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강혜림 <Breathing Space>(2018), 권병준 <징글, 징글해>(2019)
     사실 무대용어로서의 막간극은 말 그대로 막 앞의 무대에서 벌어지는 짧은 장면으로, 보통 다음 장면을 위한 배경이 되거나, 막 뒤쪽 본 무대를 재정비하는 시간을 메우기 위해 막 앞에서 팬터마임 등이 상연되는 것을 의미한다. 동시에 그것의 영문명은 Carpenter's Scene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누군가가 아닌 무대를 정비하는 사람의 또 다른 현장을 의미한다. 이번 막간극은 어쩌면 이 무대용어가 함의하는 것처럼, 그동안 메인 캐릭터에서 배제된 누군가들이 주목받기 위한 장면이자 현장이기도 하고, 정서적 유대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동체와 공존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보다 열린 무대의 다음 장면을 위한 막간의 극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렇게 본 무대를 재정비하는 시간으로서의 막간극은 결국 복잡한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 다양한 간극들에 막을 드리우고자 하는, 움직임을 통한 움직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공연 참여작가(팀) :
    12.07.(토) 19:00 성수연
    12.14.(토) 18:00 적도
    12.21.(토) 18:00 권병준
    12.25.(수) 18:00 박다함
    12.28.(토) 13:00, 15:00, 17:00 (총3회) 콜렉티브 뒹굴
    2020.01.11.(토) 17:00 강혜림
    2020.01.18.(토) 18:00 언해피서킷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