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EXHIBITION
박주희 : 옥순의 실
기간| 2021.10.07 - 2021.11.30
시간| 10:00 - 18:00 *휴관: 매월 마지막주 일요일
장소| 시민청 소리갤러리/서울
주소| 서울 중구 세종대로 110
휴관| 전시마다 상이
관람료| 무료
전화번호| 02-739-5811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박주희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옥순의 실(Oksoon's Thread)
    2021 (출처= 시민청)

  • 옥순의 실(Oksoon's Thread)
    2021 (출처= 시민청)

  • 옥순의 실(Oksoon's Thread)
    2021 (출처= 시민청)

  • 옥순의 실(Oksoon's Thread)
    2021 (출처= 시민청)
  • 			옥순의 실
    
    <옥순의 실>은 작가 박주희의 외조모인 최옥순 할머니의 삶과 노동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전시입니다. 이번 전시에서 옥순의 딸과 손녀의 손으로 땋은 명주실로 만든 설치작품과 옥순의 삶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를 선보입니다. 작가의 작업은 할머니가 ‘옥순’과 ‘춘자’라는 두 개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우연히 알게 되면서, 할머니가 내뱉는 사소하고 무수한 이야기를 기록하면서 시작했습니다.
    
    
    
    작가는 종종 이것저것을 이어붙이며 바느질을 합니다. 그래서 취향이나 관심사는 온전하게 자신이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전 세대의 정서나 기술, 습관들이 유전되어 물려받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렇게 할머니가 생계를 위해 시작한 ‘바느질’이라는 노동은 손녀인 작가에게도 생계를 잇기 위한 ‘작업’이라는 노동으로 대물림됩니다. 옥순의 노동방식을 따라 옥순이 남기고 간 명주실을 다듬고 꿰매는 과정은 춘자였고 옥순이었던 외할머니를 기억하고 지나간 세대의 안위를 비는 작업입니다. - 박주희
    
    
    (출처= 시민청)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