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EXHIBITION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 - 빈미술사박물관 특별전
기간| 2022.10.25 - 2023.03.01
시간| 10:00 - 18:00 (입장마감 17:20) *수, 토 10:00 - 21:00 (입장마감 20:20)
장소| 국립중앙박물관/서울
주소| 서울 용산구 용산동6가 168-6/
휴관| 전시 기간 중 무휴
관람료| 성인(만 24-64세) 17,500원 청소년(만13-23세) 15,000원 어린이(만7-12세) 10,000원 유아(만4-6세) 6,000원 경로우대(65세 이상) 8,000원 *10월 24일까지 얼리버드 판매
전화번호| 02-2077-9000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이미지 출처 = 국립중앙박물관)



  • (이미지 출처 = 국립중앙박물관)



  • (이미지 출처 = 국립중앙박물관)



  • (이미지 출처 = 국립중앙박물관)
  • 			국립중앙박물관은 한국과 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오스트리아 빈미술사박물관 대표 소장품전을 개최합니다.
    
    합스부르크 왕가는 13세기 신성로마제국 황제를 배출한 이후 15~20세기 초까지 600여년 간 신성로마제국과 오스트리아 영토를 다스리는 황제로 군림한 가문이며 유럽의 정세에 가장 영향력 있던 명문가 중 하나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15~20세기까지 합스부르크 왕가가 수집한 르네상스, 바로크미술 시기 대표 소장품을 통해 오스트리아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는 회화, 공예, 갑옷, 태피스트리 등 96점의 전시품이 소개됩니다. 피터르 파울 루벤스, 디에고 벨라스케스, 틴토레토, 베로네세, 안토니 반 다이크, 얀 스테인 등 빈미술사박물관 소장 서양미술 거장들의 명화도 직접 만나볼 수 있습니다.
    
    특히 1892년 수교 당시 고종이 오스트리아 프란츠 요제프 1세에게 선물했던 조선의 갑옷과 투구도 이번 전시에 선보이게 되어, 수교 130주년 기념의 의미도 되새기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 이 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오스트리아 빈미술사박물관이 협력하여 개최합니다.
    
    
    (출처 = 국립중앙박물관)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