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ART ARTIST GALLERY CURATOR ARTMAP PLUS+ ABOUT
EXHIBITION
이우환과 그 친구들 Ⅰ_ 안토니 곰리 <느낌으로>
기간| 2019.10.18 - 2020.04.19
시간| 10:00 ~ 18:00
장소| 부산시립미술관/부산
주소| 부산 해운대구 우동 1413 부산시립미술관
휴관| 월요일
관람료| 3,000원
전화번호| 051-744-2602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안토니 곰리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흐름(STREAM)
    주철 131.6 x 192.7 x 65 cm 2018

  • 탐지(DOUSE)
    주철 77.9 x 53.3 x 103.5 cm 2018
  • 			안토니 곰리(b.1950)와 이우환(b.1936)은 14살의 나이차이가 있지만 작품의 맥락으로 보면 교차하는 지점들이 많다. 두 작가가 극적으로 만나는 지점은 “장소성”의 개념이다. 이우환은 이미 “만드는 것이 아니라, 세계와 직접 관여하는 것이야말로 모노파의 모토가 있다. 미지의 것에 대한 탐구정신,보다 다이나믹 한 표현의 행위가 사람들을 많이 놀라게 하고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우환의 작품에서 작가의 의식을 드러내는 ‘표상’이라는 전통적인 개념은 부정되어 있다. 자연에서 가져온 돌과 철판, 그리고 유리 등을 사용하며 작가의 제작행위는 극단적으로 절제되어 있다. 그리고 이러한 오브제 들이 놓여지는 장소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작가는 오브제를 통해 사람과 장소 혹은 우주와 같은 새로운 만남의 계기를 만드는 것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삼고 있다. 안토니 곰리 역시 전통적인 조각과는 달리 재현적인 요소나 서사적인 내용을 담고 있지 않다. 그의 작품은 존재의 물음에서 시작한다. 곰리의 조각은 실재적 존재가 머물렀던 장소이자 내적 인식이 남아있는 장소라는 의미로 ‘존재적 장소로서의 조각’이다. 곰리는 “(나의 작품은) 인체조각의 암묵적 전통을 뒤집는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미적 과정을 거치면서 이제까지 미술에서 추구하던 나와 타인의 관계를 다르게 인식한다.”라고 말하고 있다. 두 작가의 작품 모두 놓여지는 장소의 의미들을 적극적으로 작품에 끌어들인다는 공통된 인식을 공유하고 있으며, 재현이나 표상이라고 하는 전통적인 미학을 넘어 세상과 사회와의 관계를 모색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이 두 작가의 작품을 한 공간에 배치함으로서 두 작가가 작품에 대해 혹은 세계와의 관계에 대해 어떻게 사유하는 지를 비교 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특히 두 작가 모두 미국의 미니멀아트나 개념미술의 흐름을 넘어 전통적인 작품의 의미를 전복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관객들은 ‘미(美)’라는 범주 속에서 해석되지 않는 두 작가의 작품을 보면서 작품의 의미를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뿌리 내리는 자(Rooter)>의 연작 시리즈 4점의 조각 작품 ‘낙하 II(Fall II)’, 탐지‘(Douse)’, ‘흐름(Stream)’, ‘도달 III(Reach III)’ 과 함께 16점의 드로잉 등 한국에서 처음으로 안토니 곰리의 신작이 공개된다.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