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가볍고 투명한
기간| 2020.03.26 - 2020.04.25
시간| 11:00 -18:00
장소| 원앤제이 갤러리(ONE AND J. GALLERY)/서울
주소| 서울 종로구 가회동 130-1
휴관| 공휴일
가격| 무료
문의| 02-745-1644
사이트| http://oneandj.com/about/
작가|
김세은
이희준
정희민
박노완,성시경

전시정보


  • 성시경, <Slide>
    캔버스에 유화 112.2 x 324 cm 2019

  • 정희민,<밤의방문자들>
    캔버스에아크릴릭,겔미디움 117 x 91 cm 2020

  • 이희준,<A Swan>
    캔버스에 아크릴과 포토콜라주 160 x 160 cm 2020

  • 김세은, <The hole has eyes>
    캔버스에 수용성 유화 130 x 140 x 2.5 cm 2018
  • 			원앤제이 갤러리에서는 오는 2020년 3월 26일(목)부터 4월 25일(토)까지, 그룹전 《가볍고 투명한》展을 개최한다. 전시에서 소개되는 다섯 작가, 김세은, 박노완, 성시경, 이희준, 정희민은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사이 출생의 작가들로서,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페인터들이다. 원앤제이 갤러리는 이 작가들의 통해 최근 젊은 작가들에게서 보 이는 회화의 경향이 물질적/주제적으로 가벼워지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그에 대한 공허함 또는 그 이면에 대한 고민과 향수 등이 내비쳐지고 있는 특징들을 이번 전시를 통해 소개 하고자 한다.
    가벼움은 60년대 이후, 소비중심의 자본주의 사회에서 발견되는 특징 중 하나이다. 이 특 징은 가상현실, 디지털 이미지 등이 확산되어 가는 현대 사회에서 더욱 두드러지고 있으며 미술가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시 《가볍고 투명한》은 이것이 영상, 설치 등의 뉴미디어가 아닌, 전통적인 미디어를 다루는 페인터들의 작품 안에서는 어떻게 드러나고 표현 되는지를 다섯 명의 젊은 작가를 통해 살펴본다.
    우선 페인터에게 중요한 과제 중 하나로 여겨졌던 물감의 물성과의 싸움, 또는 정복은 최대의 관심 영역에서 벗어난 듯 보인다. 작가들은 그 보다는 여러 재료들을 테스트하면 서 자신이 원하는 표현에 적당한 재료를 찾아내고, 그 재료의 특성을 자신의 작업에 적절 하게 배합시킨다. 김세은 작가는 수용성 유화물감을 사용하고, 박노완 작가는 수채물감에 고무액을 추가로 첨가하여 원하는 질감을 찾아낸다. 정희민 작가와 이희준 작가는 겔 미디 엄의 투명하면서도 두껍게 발라지고 빠르게 마르는 특성을 이용한다.
    표현에서도 화면을 무겁고 강박적으로 채우려는 의지가 드러나지 않는다. 캔버스는 때로 아무것도 채워지지 않은 그대로 드러나 있기도 하며, 많은 불투명한 겹으로 올려 쌓아 지기 보다는 색과 구성이 이웃해있거나, 투명하고 얇은 상태로 올려져 밑색이 드러나 보이 기도 한다. 이러한 표현들은 작품의 빠른 속도감과 경쾌한 리듬감을 만들어 낸다.
    작품의 내용에서도 이러한 특성들이 이어지는데, 작가들은 실존의 문제나 회화를 통한 미술사적 가치에 중점을 두기 보다는 - 보이거나 보이지 않는 - 현상에 주목하거나 개인적 인 가치와 감성, 감각, 감정을 중요하게 다룬다. 김세은 작가는 지대와 인간의 활동이 결합 하여 드러내어진 운동성에 주목하고, 박노완 작가는 하찮은 물건들에 자신의 감정을 이입 하여 표현한다. 성시경 작가는 회화 그 자체에 대한 실험을 하면서도 동시에 자신의 감각 에 의존하여 화면을 채우고, 이희준 작가는 도시의 풍경 또는 SNS를 통해 바라본 세계 안 에서 드러나는 감각적 특징들과 아름다움을 화폭에 남긴다. 마지막으로 정희민 작가는 디 지털 이미지들의 가벼움과 그것이 가진 공허함에 대한 멜랑콜리적 감수성을 작품에 담는다.
    전시 《가볍고 투명한》은 전시 기간 동안 참여 작가들의 동료 또는 선배 작가들을 초대 한‘작가와의 자리’를 마련하여 각 작가들의 한 작품을 놓고 작품의 여러 특징적 요소에 대 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