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XHIBITION
정서영 개인전 《공기를 두드려서》
기간| 2020.05.12 - 2020.07.05
시간| 10:00 - 18:00
장소| 바라캇 컨템포러리/서울
주소| 서울 종로구 삼청동 157-82
휴관| 월요일, 공휴일
가격| 무료
전화번호| 02-730-1948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정서영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Knocking Air, Installation View, Barakat Contemporary
    [출처] 바라캇 컨템포러리 홈페이지

  • Knocking Air, Installation View, Barakat Contemporary
    [출처] 바라캇 컨템포러리 홈페이지

  • Blood, Flesh, Bone
    wood 68 x 52 x 236 cm 2019 [출처] 바라캇 컨템포러리 홈페이지

  • Table A
    wood, glass, ceramic 120 x 58 cm 2020 [출처] 바라캇 컨템포러리 홈페이지
  • 			바라캇 컨템포러리는 2020년 5월 12일(화)부터 7월 5일(일)까지 정서영의 개인전 <공기를 두드려서 Knocking Air>를 선보입니다. 정서영은 1990년대 한국 현대 미술계가 ‘동시대 미술 Contemporary Art’의 새로운 범주로서 자리 잡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작가입니다. 작가는 90년대 급격히 변화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드러나는 비현실적인 간극을 조각의 요소로 끌어들이며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특히 조각 그 자체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들을 다루어 나가면서 산업화된 사회 곳곳에서 흔히 발견되던 스티로폼, 리놀륨, 플라스틱, 스펀지, 합판과 같은 비-조각적인 재료들을 조각적인 상태에 이르도록 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세라믹, 알루미늄, 제스모나이트, 유리, 천 등 보다 다양해진 재료를 통해서 유연하게 조각의 영역을 확장해 나갑니다.
           전시의 타이틀 <공기를 두드려서 Knocking Air>는 공기라는 비가시적인 요소를 ‘두드린다’라는 불가능한 행동을 야기하면서도 동시에 이후 발생하게 될 예측 불허의 상황을 기대하게 하는 언어적 수행성을 파생시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각, 설치, 영상, 세라믹 텍스트 드로잉 등 총 27점의 신작과 구작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사물에 대한 자유로운 사유에서 출발한 정서영의 조각은 작가와 사물들이 쌓아가는 내밀한 시간에서 갈라져 나온 새로운 차원 혹은 허구적이고 시적인 영역을 만들어냅니다. 서로 다른 낯선 사물들의 조합 가운데 예상치 못하게 튀어나온 미지의 영역을 통해 우리는 ‘사물이 조각이 되는 비범한 순간’과 마주하게 될 것입니다.
     
    바라캇 컨템포러리 전시 사전 예약 안내
    코로나 19의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공기를 두드려서>전은 사전 예약 후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방문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람자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사전예약:
    contemporary@barakat.kr
    02 730 1948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