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EXHIBITION
망새의 눈물(Tears of Chiwen)_쑨쉰 개인전
기간| 2017.09.05 - 2017.11.06
시간| 관람 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00 – 19:00명절 당일 휴관.
장소| 아라리오갤러리/서울
주소| 서울 종로구 소격동 76
휴관| 월요일
관람료| 관람료 - 일반 : 3000원 학생 : 2000원
전화번호| 02-541-5710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아라리오갤러리 서울은 2017년 9월 6일부터 11월 5일까지 세계적인 젊은 중국 작가 쑨쉰(孙逊, b.1980)의 개인전 을 국내 최초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작가가 서울에 약 일주일 간 머물며 완성한 대형 두루마리 회화 작품을 포함, 설치와 영상 등 대표작 약 20여 점이 전관을 채울 예정이다. 쑨쉰은 이번 개인전을 위해 한국과 중국이 근현대기를 거쳐오며 겪은 공통된 경험과 양국의 문화적 유사성에 착안하여 ‘전통’과 ‘신비함’에 초점을 맞춘 작품을 준비했다. 전시 제목에 쓰인 ‘망새’ 1 는 전통 건축 양식의 용마루 끝 쪽 장식을 일컫는 명칭으로, 악한 기운을 쫓고 재난을 방지한다고 여겨졌다. 이번 전시제목 은 ‘망새’로 상징되는 양국 고유의 전통과 아름다움이 서구문물과 현대문화의 영향으로 인해 점차 자리를 잃어감을 아쉬워하면서도 새로운 변화를 기쁘게 맞이하는 양가적 감정을 함축적으로 담은 것이다. 쑨쉰은 북한과 몽골을 접경하고 있는 중국 랴오닝(辽宁省)성의 작은 광산 마을 푸신(阜新)에서 출생했다. 그는 덩샤오핑(鄧小平)이 주도한 개혁개방(改革开放)(1978)으로 인한 변혁의 물결이 한창이던 1980년에 태어난 바링허우(80 后, 중국의 80년대생을 일컫는 말)세대에 속한다. 이들은 문화혁명을 직접 겪지는 않았지만 그 상흔을 목격하였으며, 사회주의 체제를 학습한 뒤 시장경제 체제에 적응해야만 하는 운명을 타고났다. 또한 이들은 학교에서 배운 역사와 부모세대로부터 구전된 역사 사이의 괴리를 실감하는 세대이기도 하다. 국민당 당원의 조부모를 둔 쑨쉰의 가족은 문화혁명 당시 부르주아로 몰려 고초를 겪었다. 공장 직원이던 쑨쉰의 부친은 정치와 멀리하라는 당부와 함께 아들의 예술적 재능을 지지해 주었다. 이에 쑨쉰은 항저우(杭州)에 위치한 저명한 예술고등학교 중국미술학원 부속 중등미술학원(中国美术学院附属中等美术学院)을 거쳐 중국미술학원(中国美术学院) 판화과를 졸업하였다. 
    
    전시 기간 - 2017. 9. 6 - 2017. 11. 5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