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발이 없는 저격수_The Snipers without any Feet
기간| 2021.01.09 - 2021.01.22
시간| 화-금 14:00 - 19:00 / 월 휴관
장소| 0 GALLERY/서울
주소| 서울 서초구 방배로13길 70 (방배동)
휴관| 월요일
관람료| 무료
전화번호| 010-8942-0039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주아이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발이 없는 저격수 | 김가원
 
발이 있는 모든 것들은 공기보다 무겁다. 무거운 것들은 바람을 가르고 걸어 다니거나 어딘가의 땅을 딛고 살아간다. 발이 있는 한 그것은 자신의 무게를 견디는 유일한 수단이자 피할 수 없는 매개가 된다. 왜냐하면, 땅을 딛고 살아가는 존재는 자신의 면적을 가질 수밖에 없고 그 면적은 세상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증거가 되기 때문이다. 

주아이가 내려긋는 모든 선에는 발이 없다. 그 선들은 그려졌다기보다는 오히려 던져지고 쏘아졌다. 총을 쏘듯 주아이의 선은 공기를 가르고 순간의 현실을 가를 뿐 남겨지지 않는다. 화면을 가득 채운 무수한 선의 중첩은 선의 무게가 아니라 오히려 가르는 에너지의 총량에 가깝다. 선은 끊임없이 선을 겨냥하고 저격한다. 그러나 애초에 그것들은 발이 없고 무게가 없고, 실체가 없다. 결국 남는 것은 저격하는 행위와 주체, 발이 없는 저격수만 남는다. 

주아이는 선을 긋는 행위의 자유로움이 공기를 가르며 총을 쏘는 순간의 감각과 유사하다고 말한다. 어쩌면, 그 감각은 순간적으로 현실을 넘어서는 데 있다. 일상적으로 흘러가는 세상의 질서를 가로지르는 찰나, 현실을 벗어날 수 있을 정도의 강력한 힘의 발산이 주아이에게 주체의 자리를 돌려주는 것일지도 모른다. 스스로 힘을 발휘하는 순간, 저격수는 발이 없다. 현실에 더이상 저격할 대상이 필요 없기 때문이다. 발이 없는 저격수는 주체가 되어 자신을 위해 저격한다.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