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트라우마 :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
기간| 2021.07.06 - 2021.09.26
시간| 10:00 - 19:00
장소| 대전시립미술관/대전
주소| 대전 서구 만년동 396 둔산대공원
휴관| 월요일
관람료| 어른(25세-64세) 500원 어린이(8세이하),청소년(9세-24세), 군인, 대학교학생증소지자, 예술인패스소지자 300원 *무료 - 노인(65세이상) 및 어린이(6세이하), 장애인복지법에 따른 장애인등록증소지자(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의 경우 돌보는 사람 1인 포함), 국가유공자증 및 유족증 소지자, 독립유공자증 및 유족증 소지자, 5.18민주유공자증 및 유족증 소지자, 특수임무 유공자증 및 유족증 소지자, 참전 유공자증, 고엽제후유의증환자증 소지자 - 다자녀 우대 '꿈나무사랑카드' 소지자(배우자 포함), 대전광역시 명예시민증 소지자(배우자 포함), 투표 확인증 소지자(관람료 1회 한하여 선거일 후 3개월까지 유효), 문화누리카드 소지자 -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단, 특별전은 제외
전화번호| 042-270-7370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필립 파레노, 토비아스 레베르거, 아이 웨이웨이, 장 미쉘 바스키아, 바이런 김, 조지 콘도, 앤디 워홀, 데미안 허스트, 앨리엇 어윗, 마틴 프랭크, 줄리안 오피, 슈퍼플렉스, 길버트와 조지, 샹탈 조페, 마리오 자코멜리, 변순철, 김기라, 이동욱, 옥승철, 김옥선, 정영도, 레프 마노비치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기획의도

대전시립미술관은 대전과 한국의 미술을 조명하고, 동시대 국제 현대미술의 동향을 소개하는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대전시립미술관의 <세계유명미술특별전>은 격년제 국제전으로 급변하는 국내외 현대미술의 새로운 담론을 제시하고 시대적 가치를 담아내며 세계현대미술의 중심에서 그 입지를 확장하는데 기여한다.

2021년 대전시립미술관은 ‘인간성’의 성찰과 회복을 목표로 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우리는 더 이상 어제와 같을 수 없는 오늘을 살고 있다. 이 극명하고 아득한 경계에 서 있는 현재, 어떻게 인간의 인간다움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 예술로 답하고자 한다.
또한 미적 사고를 표현하는 행위에서 출발한 미술작품이 개인의 내면적인 심리적 과정의 표현이자 사회적 메시지 전달의 매개로서 취하는 제스처를 살펴보고자 한다.

- 전시내용

1,2전시실 [Shooting the Pulitzer - 어제]
20세기 세계의 주요 이슈와 역사의 장면을 포착한 퓰리처상 수장작품전,
가장 직관적인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매체인 사진을 통해 사회적 이슈와 시대의 목소리를 담는 예술의 역할을 조망한다.
2021년 퓰리처상 수상작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3,4전시실[15분 - 오늘과 내일]
인생은 언제나 관계, 직업, 건강, 가족, 외모 등 다양한 이유로 불안과 외상, 고독을 동반한다.
미술사에서 Melancholia는 플라톤의 광기론과 아리스토텔레스의 우울론과 결부되어 예술-우울-천재-광기의 개념의 연대를 형성했다.
우리의 우울증, 불안, 트라우마는 오직 파멸만을 초래하는가? 혹은 생명의 원천이자 예술의 영감으로 남을 수 있는가?

현대의 미술관은 철저한 서비스 공간으로 새로운 마케팅 패러다임과 예술적 프레임워크를 제시해야 한다.
21세기 가장 강력한 펜데믹 COVID19 의 등장으로 미술관의 성립조건은 무너졌다.
화이트 큐브 밖에서 안으로 다시 안에서 밖으로, 우리는 새로운 시대의 예술 패턴과 미래를 향한 가장 적절한 예술적 태도를 탐구 할 것이다.

(출처= 대전시립미술관)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