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제갈선 <island blues : 춤의 섬>
기간| 2021.07.09 - 2021.07.24
시간| 12:00 - 19:00
장소| 디스위켄드룸/서울
주소| 서울 용산구 한남동 789-9
휴관|
관람료| 무료
전화번호| 070-8868-9120
사이트| 홈페이지 바로가기
작가|
제갈선
정보수정요청

전시정보


  • 제갈선 개인전 island blues: 춤의 섬, 전시전경, 2021
    ⓒ 제갈선 Sun S. Jaegal

  • 제갈선 개인전 island blues: 춤의 섬, 전시전경, 2021
    ⓒ 제갈선 Sun S. Jaegal

  • 제갈선 개인전 island blues: 춤의 섬, 전시전경, 2021
    ⓒ 제갈선 Sun S. Jaegal

  • 제갈선 개인전 island blues: 춤의 섬, 전시전경, 2021
    ⓒ 제갈선 Sun S. Jaegal
  • 			2021년 7월 9일부터 7월 24일까지, 제갈선 개인전 <island blues: 춤의 섬>이 한남동에 위치한 디스위켄드룸에서 진행됩니다.
    
    제갈선은 실재하는 몸(Body)을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 '문자(Text)'를 채택해 현실 너머의 이상을 향한 여정을 기록합니다. 작가에게 문자는 빨갛게 붓거나 벗겨져 따가운 육체의 살갗이 아닌 매끄럽고 아름다운 표면을 지닌 추상적 대체 신체(txt_body)입니다. 작가는 이를 활용해 불가해한 감정과 찰나의 사고를 '문자 물질'로 각인 시킵니다.
     
    "의지와 상관없이 늘 아프고 고장 나는 몸으로 살아내는 시간은 내 사고를 살아있는 몸 안에 갇히게 한다. 언제 멈출지 모르는 몸, 죽음의 공포로 하강하는 일상은 계속해서 나를 현실 너머 어딘가로 밀어내는 동시에 강하고 아름다운 신체를 동경하도록 이끈다. 천천히 부서지는 돌, 화학적으로 안전한 성질의 실리카겔, 매끈한 유리 등 느리고 단단한 시간을 지닌 것들. 이들은 종종 나의 신체를 대체하는데, 그중 '문자(Text)'는 감정의 발화를 채집해 새길 수 있는 신체이자 가장 오래된 대체 신체이다. - 작가노트 중(2021)"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유약한 신체를 쓰다듬듯 서서히 쌓아 올린 붓질로 완성한 신작을 선보입니다. 반복된 노동이 매개한 캔버스 화면은 작가의 새로운 신체이자 도원향입니다.
    
    어떤 것도 변하지 않고 바래지 않는 환영과 관객이 마주하는 장을 연출한 제갈선 작가의 시도에 많은 분들의 관심을 기다립니다.
    
    
    -
    
    
    작가노트
    
    
    I want to possess the atoms of time. And to capture the present, forbidden by its very nature. - Clarice Lispector-
    
    새벽, 어둑한 방에는 작은 스탠드와 랩탑 모니터만이 푸르스름한 빛을 낸다. 친구와 그런 섬에 관해 이야기 한적이 있었다. 어떤 것도 변하지 않고 바래지 않는 곳, 불확실한 존재의 부서지는 말 너머에 있는 안도의 섬. 모두가 날 것으로 행복하고 우리의 불안이 거리낄 것 없이 춤을 추는 곳. 그리고 어느 날 새벽 그 환상의 섬은 가상의 스크린 위에 뜬 모하비 언덕의 이미지와 겹쳐졌다.
    
    내 일상의 대부분은 신체라는 개념으로 닫혀 있다. 나의 의지 밖에서 아프고 고장나는 몸으로 살아내는 시간은 내 사고를 살아있는 몸 안에 갇히게 한다. 언제 멈출지 모르는 몸, 죽음에의 공포로 하강하는 매일은 나를 계속되는 도피 속에 현실 너머 어딘가로 밀어낸다. 그리고 자연히 내 몸보다 강하고 아름다운 신체 가진 것들을 동경한다. 천천히 부서지는 돌, 보존되는 실리카겔, 매끈한 유리, 느리고 단단한 시간성 그리고 발화의 찬란함을 담는 문자. 
    
    이상하리만치 집착적인 말과 문자에 대한 사랑은 현재를 부정하고 감정과 사고를 지탱하는 추상적 ‘대체신체(txt_body)’로서 텍스트를 바라보기 때문일 것이다. 빨갛게 부어 오르고 벗겨져 따가운 살갗이 아닌 매끄럽고 아름다운 문자의 표면, 나는 그 곳으로 끊임없이 나를 보낸다. 현실의 몸을 대체하는 신체, 실재의 신체는 문자로 도망친다. 
    
    습관적인 글쓰기와 메모는 지독히도 내부로만 움직이는 마음의 방향이자 몸에 대한 부정과 맞닿아있다. 잠깐 내 속에 빛을 내고 사라지는 감상적 순간을 채집하는 것만이 내 신체를 잊고 살아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 말 속에 환상을 펼치고 유령같은 이상을 좇는다. 그렇게 나는 한 순간도 현실에 발 딛고자 하지 않는 깨어있는 몽유의 상태를 지속하며 산다. 
    
    주문처럼 반복되는 노동이 쌓이는 캔버스의 화면은 내 새로운 신체가 사는 미지의 풍경이다. 여전히 연약한 말의 신체를 쓰다듬는 듯이 붓질은 조금씩 계속된다. 부서지는 말 저 편에 있는 꿈의 둔덕. 도원향의 공간. 그 위에 나는 끊임없는 망명자로 눕고 해체되어 다시 살게 되는 윤회의 몸과 같은 말의 조각은 수행의 변태를 거쳐 영원하지 못할 순간을 박제한다. 
    
    
    
    (제공=디스위켄드룸)			
    ※ 아트맵에 등록된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팸플릿 신청
    *신청 내역은 마이페이지 - 팸플릿 신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6부 이상 신청시 상단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확인
    공유하기
    Naver Facebook Kakao story URL 복사